‘쓰리 데이즈’ 손현주, “사극 촬영하는 기분이다”

SBS '쓰리 데이즈'의 손현주

SBS ‘쓰리 데이즈’의 손현주

SBS 수목드라마 ‘쓰리 데이즈’에서 이동휘 대통령 역으로 출연 중인 손현주가 지방 촬영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18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SBS 일산제작센터에서 열린 ‘쓰리 데이즈’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손현주는 “‘쓰리 데이즈’가 특히 지방 촬영이 많다”며 “여주, 파주, 경주, 사천 등 다수 지역을 오가다보니 마치 사극을 촬영하는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또 “촬영하며 많은 장면들이 기억에 남지만, 특히 사건 이후 홀로 걸어가는 대통령의 모습이 기억이 난다”며 “이동휘는 어디에도 없는 대통령 역할이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비밀을 안고 가는 대통령을 표현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덧붙였다.

‘쓰리 데이즈’는 3박4일 일정으로 휴가를 즐기기 위해 전용별장에 내려간 대통령이 세 발의 총성과 함께 실종되며 벌어지는 사건을 그린 작품으로 손현주, 박유천, 박하선, 소이현, 윤제문, 최원영, 장현성 등 배우가 출연한다. 방송은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10시.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