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 채용 비리 조희문 전 영진위원장 구속. 이창동 ‘시’에 0점 줬던…

nhnsvc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채용 비리에 연루된 조희문(57) 전 영화진흥위원장과 김현자(67) 전 한국예술종합학교 무용원장에 대해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문홍성 부장검사)는 17일 교수채용 과정에서 거액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이들을 구속했다.

이날 이들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맡은 김승주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판사는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이 인정된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설명했다.

검찰에 따르면 조 전 위원장과 김 전 원장은 한예종 교수 지원자 A씨 측으로부터 채용과정에 힘을 써달라는 청탁과 함께 각각 억대의 금품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조 전 위원장에게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김 전 원장에게는 특가법상 뇌물 혐의가 각각 적용됐다. 검찰은 이들이 수수한 금품 일부가 한예종 고위 관계자에게 전달된 정황도 포착해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들이 또 다른 교수 채용에 손을 썼거나 정관계·문화계 유력인사가 연루됐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수사하는 한편, 이와 별도로 무용원의 신입생 선발 과정에 비리가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확인할 방침이다.

조희문 전 영진위 위원장은 상명대 교수로 근무하다가 2007년 인하대로 자리를 옮겼다. 2009년 영화진흥위원장을 맡았지만 독립영화 제작지원사업 심사에 개입했다는 이유로 2010년 11월 해임됐다. 2009년에는 영화진흥위원회 마스터영화제작 지원 사업 공모에서 이창동 감독의 영화 ‘시’에 0점을 준 사실이 알려지면서 구설수에 오른 바 있다. 영화 ‘시’는 이듬해 제63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각본상을 수상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