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써니, 슬럼프 고백 “‘꽃할배’ 출연 전 힘들었다”

써니(왼쪽), 효연

써니(왼쪽), 효연

걸그룹 소녀시대 써니가 슬럼프를 고백했다.

최근 진행된 케이블채널 Mnet ‘비틀즈코드 3D’ 녹화에 참여한 써니는 방송 슬럼프 경험을 처음으로 털어놨다.

이날 써니는 “굉장히 힘들었다”며 “방송에서 어떻게 웃어야 할지 모르겠다는 생각을 할 무렵 tvN ‘꽃보다 할배’에서 출연 제의가 왔다”고 말했다.

이어 써니는 “많은 고민 후에 방송에 나갔는데 어느 순간부터 여행 간 것 같고 놀러 간 것 같았다. 그런 적은 처음이었다”며 “신이 나서 (방송을) 하다 보니 슬럼프를 이겨 냈다”고 출연 비화를 전했다. 써니는 지난해 방송된 ‘꽃보다 할배’ 대만편에서 자신을 이상형으로 꼽은 이서진, ‘할배’ 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과 함께 여행을 떠나 비교불허의 친화력과 상큼발랄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이 외에도 소녀시대 태연, 티파니, 효연과 임창정이 출연해 소녀시대 멤버들이 밝히는 ‘SM 입사 순서’ 등이 공개됐다. 또 임창정은 술만 마시면 끝없는 고음으로 노래를 부른다는 독특한 주사를 전했다.

‘비틀즈코드 3D’는 18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