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중, MBC ‘트라이앵글’ 캐스팅…이범수 임시완과 호흡

김재중

김재중

김재중이 거친 상남자로 돌아온다. 김재중은 ‘기황후’ 후속으로 오는 5월 방송예정인 MBC 월화 미니시리즈 ‘트라이앵글’에 출연을 확정했다.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18일 “최고의 제작진이 함께하는 좋은 작품과 인연이 돼 기쁘고, 이번 드라마를 통해 연기자로서 입체적인 매력을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트라이앵글’은 부모를 잃은 삼형제가 뿔뿔이 흩어져서 이십 년이 넘는 세월을 서로의 존재조차 모르고 살다가 다시 형제의 인연을 이어가는 이야기이다. 또한, 인연을 찾는 과정에서 피어나는 사랑과 성공을 다룬다.

김재중은 극중 삼형제의 둘째 장동철 역을 맡았다. 동철은 가난에서 살아남기 위해 잡초처럼 살아온 인물이다. 첫째 장동수 역에는 이범수 막내 장동준역에는 임시완이 각각 캐스팅됐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씨제스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