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M, 레이블체제 선언…음악레이블과 손잡고 상생 도모

2014030220400615235

빅스

거대 엔터테인먼트 그룹 CJ E&M이 레이블 체제를 선언하고 국내 음악레이블들에 대해 본격적인 지원에 나선다.

CJ E&M 측은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CJ E&M 음악사업부문이 본격적인 레이블 체제를 도입하며 국내 음악 산업의 체질 개선에 나설 예정”이라며 “이번 레이블 체제는 각 레이블들이 음악 산업의 본질인 제작에 집중할 수 있도록 기업에서 투자-유통-마케팅-글로벌 네트워크 등 전반적인 사업 인프라를 지원함으로써 국내 음악 장르의 다양화와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기대할 수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레이블은 음악과 아티스트를 제작하는 전문화된 기업 형태를 말한다. 크게 보면 SM엔터테인먼트부터 인디레이블까지 모두 레이블에 속한다. CJ E&M은 이전부터 음악 레이블들에 금전적인 투자를 해왔다. 이번 레이블 체제를 통해서는 보다 각 레이블에 지분을 가지는 수준으로 투자를 하면서 보다 밀접한 관계를 맺고 상생방안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관계자는 “결국 글로벌 시장을 내다보는 것”이라며 “현재 국내 가요계는 자체시장에서 이윤을 내기 힘든 구조다. 이것을 해결하기 위해 각 레이블들의 독립적인 색을 지키며 해외시장으로 갈 수 있도록 길을 마련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CJ E&M 측은 “이번 레이블 체제의 핵심은 투자의 건실화를 통한 기획사 자생력 강화”라며 “지금까지 진행된 단순한 금전 투자에만 그쳐서는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힘들다는 판단을 했다. 음악 시장의 안정화를 위해 일부 기존 투자 형태는 유지하겠지만 점차 지분 투자형 레이블 체제로 전환해 콘텐츠의 제작부터 유통, 마케팅, 향후 글로벌 진출까지 함께 책임지는 상생의 시스템을 마련함으로써 기획사들이 독자적인 역량을 확보하는 동시에 세계적인 브랜드를 쌓아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 밝혔다.

안석준 CJ E&M 음악사업부문 대표는 “내수 시장이 취약한 한국 음악 산업은 이제 국내가 아닌 해외 시장을 무대로 경쟁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 제작 역량 강화 ▲ 장르 다변화, ▲ 업계 성장을 위한 상생 시스템 구축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이 시급하다”라며 “역량 있는 기획사들이 제작에 집중해 양질의 콘텐츠를 생산하고 기업에서 이를 산업화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함으로써 한국 음악 산업 자체를 키우는데 주력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CJ E&M의 레이블 체제 첫 파트너로는 CJ E&M 자체 아티스트인 로이킴, 정준영을 보유한 CJ 뮤직, 젤리피쉬, 뮤직웍스, MMO, 1877 총 5개사가 함께 한다. 성시경, 박효신, 서인국, 빅스 등이 포함된 젤리피쉬는 음악의 진정성은 물론 글로벌 잠재력도 보유하고 있는 기획사로서 아티스트의 성장과 글로벌 진출을 도모할 계획이라고 CJ E&M 측은 밝혔다. 유성은이 소속된 뮤직웍스에서는 가수 백지영이 프로듀서 역할을 담당해 출중한 가창력의 여성 솔로 가수를 중심으로 성장을 일굴 예정이다. 한편 홍대광, 손호영을 영입한 MMO(MUSIC MAKES ONE)는 남성 솔로 가수 중심의 기획사로 성장할 예정이다. 축음기가 발명된 해인 1877을 회사명으로 내세운 레이블은 하이니, 와블 등 라이브 공연형 아티스트를 육성할 예정이다.

젤리피쉬 측은 “CJ E&M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기획사 및 아티스트 모두 만족스러운 질적 향상과 소속 아티스트들의 글로벌한 발전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뮤직웍스 측은 “CJ E&M 레이블 체제 도입으로 인해 기존의 제작 시스템에서 보다 다양하고 창의적인 콘텐츠 생산에 주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신인 지원 강화를 통해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아티스트를 발굴하여 다양한 음악적 시도를 선보일 계획. 또한 CJ E&M과 뮤직웍스의 협업 인프라 구축을 통해 사업 다각화와 글로벌 진출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 기대감을 표했다.

CJ E&M 레이블 체제는 향후 힙합, 록 등 인디 계열의 뮤지션들은 물론 라이브 공연형, 보컬 중심형 등의 기획사 성격별로도 확장될 예정이다. 올 상반기까지 레이블 체제를 해외 레이블로 확대하고 글로벌 현지 맞춤형 콘텐츠도 제작하며 올해 안에 총 6~8개의 레이블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