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아, 영화 ‘스케치’에서 과감 노출 “몸매 관리에 주력했다”

고은아

영화 ‘스케치’ 스틸 이미지.

고은아가 영화 ‘스케치’를 통해 파격적이고 거침 없는 노출 연기를 감행했다. 고은아는 첫 노출신을 위해 하루 6시간 운동으로 8kg을 감량하는 등 연기 열정을 불태웠다.

‘스케치’는 현실과의 타협을 거부한 대가로 삶의 의미를 빼앗겨 버린 고독한 여자 수연(고은아)과 상대의 마음을 읽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남자 ‘창민’(박재정)의 지독한 사랑 이야기를 과감하게 그린 초감각적 로맨스.

극 중 화가 수연 역을 맡은 고은아는 이번 영화를 통해 숨겨진 매력과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선보일 예정. 그녀는 첫 미팅에서부터 감독을 사로잡을 만큼 수연 역에 대해 열의를 불태웠고, 애초 계획보다 늦게 시작된 크랭크인에 맞춰 또다시 살을 빼고 머리를 붙여서 나타나 제작진을 감동시켰다는 후문.

또 8kg을 감량한 고은아는 박재정과의 첫 베드신에서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여배우로서 쉽지 않은 캐릭터 변신에도 “첫 노출 장면이다 보니 건강도 건강이지만 몸매관리에 주력했다”고 밝힌 고은아는 “실제로 촬영 전부터 촬영 끝까지 거의 제대로 먹지 못했다”며 “컷 사인만 나면 배에서 꼬르륵 소리가 날 정도였다”고 말했다.

또 극 중 상대역인 박재정에 대해서도 “여유 있게 좋은 시간 갖고 친해진 후 촬영이 들어갔음 좋았을 텐데 시간적 여유가 없어서 처음엔 좀 서먹했다. 하지만 재정오빠가 나이차가 있어서 나를 예쁜 동생 대하듯 잘해줘서 금방 친해지고 그러다 보니 호흡 역시 좋을 수 밖에 없었다”고 호흡을 전했다.

‘스케치’는 3월 27일 개봉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