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하지원, 의문의 자객에 둘러싸여 목숨 위협

MBC '기황후'

MBC ‘기황후’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의 하지원이 위험에 처했다.

18일 MBC는 황궁 밖으로 나선 기승냥(하지원)이 의문의 자객들에게 둘러싸여 위협을 받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황궁을 나와 어딘가로 향하던 기승냥이 누군가를 확인한 후, 그들을 경계하며 칼을 뽑아든 박불화(최무성)의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극중 승냥은 자신의 부모님을 죽게 한 연철(전국환) 일가를 몰락시키며 복수에 성공하고 타나실리(백진희)의 빈자리를 채울 유력한 황후 후보로 올라선다. 그러나 고려인이 황후가 될 수 없다며 승냥과 뜻을 함께 하던 황태후(김서형)와 백안(김영호)이 승냥에게서 돌아섰다.

MBC '기황후'

MBC ‘기황후’

결국 황후의 자리에는 승냥이 아닌 백안의 조카 바얀후두(임주은)가 유력한 후보로 올라서고, 이어 백안이 타환(지창욱)과 바얀의 대례식에 맞춰 고려에 공녀까지 요구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승냥은 왕유(주진모)에게 “이제부터 고려인들을 위해 그리고 제 자신을 위해 싸울 것”이라며 자신을 황후로 만들어 달라며 손을 내밀었다.

승냥이 믿었던 백안과 황태후에게 배신을 당하고 왕유와 힘을 합쳐 황후에 오를 것을 결심한 가운데 또 다시 승냥의 목숨을 위협하는 누군가가 있다는 것이 예고돼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