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수영, 코트디부아르 봉사 활동 중 “이곳에 ‘부를리’라는 병이 있습니다”

류수영
배우 류수영이 코트디부아르에서의 봉사활동 사진을 공개했다.

17일 류수영은 자신의 트위터에 “SBS 희망TV로 서부 아프리카의 코트디부아르에 와있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재하며 해외 봉사활동 중임을 알렸다.

이어 류수영은 “이곳에 ‘부를리’라는 병이 있습니다. 물웅덩이에 서식하는 물벼룩에게 물리면 발병하는데, 생각보다 훨씬 많은 아이들이 이 병을 앓고 있었습니다”며 “통증이 없는 잠복기를 거쳐 피부조직이 괴사하는 무서운 병이지만, 조금만 일찍 병원에 갈 수 있다면 약물과 주사로 치료할 수 있는 병입니다”고 현지 상황을 설명했다.

또 그는 “대부분의 아이들은 병원에 갈수도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잠복기가 끝나고 부어 오른 상처가 터진 아이들의 팔과 다리에는 파리가 끊임없이 내려 앉았습니다”며 “망연한 상황에 표정조차 잃어버리게 됩니다”라고 전했다.

밀알 복지재단 나눔 대사로 2년여 간 활동 중인 류수영은 해외 봉사활동을 통해 알게 된‘부를리’라는 병을 앓고 있는 아이들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이 드러났다.

류수영의 해외 봉사활동 현장은 SBS 희망TV를 통해 방송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