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보이콧 사건’ 언급 “10분 동안 캄캄해”

 

소녀시대 보이콧

소녀시대 보이콧

걸그룹 소녀시대가 보이콧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에서는 소녀시대 멤버 전원이 출연해 자신들의 솔직한 이야기를 펼쳤다. 이날 멤버들은 소녀시대에게 있었던 ‘5대 대박사건’을 선정했다. 소녀시대 멤버들은 3위로 ‘소녀시대 텐미닛 사건’을 꼽았다.

윤아는 “지난 2007년 1집 ‘다시만난 세계’ 활동 당시 드림콘서트 무대에 서게 됐다”며 “그 때 10분 동안 보이콧이 있었다”고 사건을 설명했다. 소녀시대 보이콧 사건은 일명 ‘텐미닛’ 사건이라 불리며 팬클럽 사이 갈등을 비롯해 소녀시대를 곱지 않은 시선으로 봤던 타 팬클럽이 무대가 일어나는 10분 동안 침묵한 사건이었다.

이어 윤아는 “아무도 안 온 것처럼 박수도 없었고 환호도 없었다”며 “객석은 캄캄했다. 캄캄한 객석을 보고 노래를 불렀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선배 성유리는 “우리 때는 아예 객석에서 타 팬들이 등을 돌리고 앉은 적도 있었다”며 “하지만 나중에 들어보니 다 이해가 갔다”고 그들을 격려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