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아 전 아나운서 ‘노무현 시민학교’ 제6대 교장 선임

유정아

유정아

유정아 KBS 전 아나운서가 ‘노무현 시민학교’ 제6대 교장에 선임됐다.

지난 17일 이병완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대중문화 예술인 출신으로는 최초로 유정아를 신임 교장에 임명했다. 유정아는 지난 1989년 KBS 아나운서로 입사해 ‘9시 뉴스’, ‘보도본부 24시’, ‘열린음악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의 진행을 맡았다. 이후 유정아는 프리랜서 선언 후에도 KBS, EBS, 예술의 전당 등에서 토론 및 문화예술 프로그램 진행, 클래식 전문 사회 등을 맡으며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유정아는 지난 2004년 모교 서울대학교에서 ‘말하기’ 강의를 진행했으며 중앙대 겸임 교수 등 ‘교양 말하기’ 수업을 통해 강단에 올랐다. 유정아는 이를 토대로 ‘유정아의 서울대 말하기 강의’, ‘당신의 말이 당신을 말한다’ 등 말하기 책을 출간하기도 했다. 이어 유정아는 지난 2012년 대선에서 문재인 후보 시민캠프 대변인으로 나섰고 지난해 11월에는 연극배우로 변신하기도 했다. 유정아는 ‘그와 그녀의 목요일’에서 배우 조재현 박철민 등과 호흡을 맞췄다.

‘노무현 시민학교’는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을 시작으로 김용익 전 청와대 사회정책수석(현 민주당 국회의원), 조기숙 전 홍보수석(이화여대 교수), 이백만 전 홍보수석, 양정철 전 홍보기획비서관(우석대 교수) 등 참여정부 출신 인사들이 이끌어왔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노무현 시민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