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주혜지, 이승환의 새 뮤즈 발탁…신민아 박신혜 뒤 이을까

이승환 신곡 ‘내게만 일어나는 일’ 뮤직비디오

이승환 신곡 ‘내게만 일어나는 일’ 뮤직비디오

신인 배우 주혜지가 가수 이승환의 신곡 ‘내게만 일어나는 일’ 뮤직비디오 여주인공으로 낙점됐다.

주혜지는 지난 17일 선공개된 이승환의 11집 수록곡 ‘내게만 일어나는 일’뮤직비디오에서 이별 후 경험하는 혼돈과 미련, 집착 등과 같은 복합적인 감정을 몸짓을 통해 표현하는 인물을 연기했다.

앞서 주혜지는 지난 2월 공개된 양동근의 ‘자자자’ 뮤직비디오에서 일명 ‘웨딩드레스녀’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김남주 신민아 박신혜 등 그간 이승환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했던 여배우들은 톱스타 반열에 오른 바 있어 주혜지 또한 차세대 유망주로 자리매김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주혜지는“이승환 선배님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한다는 것만으로도 영광인데,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 말 없이 몸짓으로 감정을 표현해야 하는 것이 어렵기도 했지만 굉장히 즐거웠고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 앞으로 좋은 연기를 통해 인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