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선물’ 노민우, 파격 메이크업으로 첫 등장

'신의 선물' 노민우

‘신의 선물’ 노민우

가수 겸 배우 노민우가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이하 ‘신의 선물’)에 첫 등장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신의 선물’ 5회에서 노민우는 김수현(이보영)의 딸 샛별이(김유빈)가 좋아하는 아이돌 록그룹 ‘스네이크’의 리더 테오로 등장했다. 노민우가 맡은 테오 역은 자신에게 음악을 알려준 형이 자살 후 실의에 빠지지만 결국 형의 꿈을 대신 이루겠다는 의지로 록 가수가 되는 인물이다.

이날 방송에서 노민우는 록밴드 리더다운 유니크한 느낌의 파격 메이크업으로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특히 노민우는 신비로운 아우라를 뿜어내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관심과 호기심을 동시에 불러일으켰다.

노민우는 록밴드 트랙스(TRAX) 출신답게 이번 드라마에서 직접 작사, 작곡한 곡을 선보일 예정이다.

노민우는 ‘신의 선물’ 출연과 더불어 오는 24일 디지털 싱글 앨범을 발매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