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임주은, 짧지만 강렬한 첫 등장 ‘하지원 위협하나’

'기황후' 임주은

‘기황후’ 임주은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에서 임주은이 등장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기황후’에서 바얀후드(임주은)는 타환(지창욱)의 새로운 황후 후보로 황궁에 입성했다. 바얀후드는 백안(김영호)의 조카로 황후 후보가 될 수 있었다. 가마에서 내린 바얀후드는 타환에게 예를 올렸고 그를 본 황태후(김서형)는 “소문대로 참으로 곱다”며 만족스러운 표정을 보였다.

하지만 황태후와 달리 기승냥(하지원)을 황후로 책봉하려던 태환은 바얀후드에게 “그대가 황후로 간택되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다. 그러니 지금이라도 돌아가라”며 냉정한 모습을 보였고, 이에 바얀후드는 물러서기보다 오히려 “폐하께서는 저를 간택하시게 될 것입니다. 폐하께서 이 바얀의 마음에 들어 다행입니다”며 당돌한 모습으로 타환을 제압해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이날 임주은은 짧게 등장했지만 묵직한 존재감을 과시하며 타나실리(백진희)와는 또 다른 황후의 모습을 예고했다. 특히 방송 말미에는 온화한 미소를 지어보이던 그가 갑자기 차가운 눈빛으로 돌변해 하지원과 어떤 대결 구도를 형성할지 기대를 높이고 있다.

‘기황후’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