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슬혜, SBS 드라마 ‘기분 좋은 날’ 합류…미모와 재능 겸비 약사 역

황우슬혜
황우슬혜가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황우슬혜는 4월 방송을 앞두고 있는 SBS 주말드라마 ‘기분 좋은 날’에 출연한다.

‘기분 좋은 날’은 드라마 ‘보고 싶다’ ‘내 마음이 들리니’ 등으로 유명한 문희정 작가가 극본을, 드라마 ‘드라마의 제왕’ ‘미남이시네요’ 등을 연출한 홍성창 PD가 호흡을 맞추는 작품. 혼자서 꿋꿋하게 세 딸을 키워 낸 어머니가 번듯한 사위에게 딸들을 시집 보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담은 홈드라마다.

황우슬혜는 극 중 김미숙의 첫째 딸 정다애 역을 맡았다. 다애는 철부지 작가 엄마 송정(김미숙)과 두 동생을 정성으로 돌보면서도 약학대에 수석으로 입학한 재원.

특히 황우슬혜는 올 초 개봉한 영화 ‘한 번도 못해본 여자’에서 연애 숙맥의 이미지를 보여준 것과는 정반대로, 미모와 재능을 겸비한 1등 신붓감으로서의 면모를 선보일 예정이다.

‘기분 좋은 날’은 ‘열애’ 후속으로, 4월 방송을 앞두고 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