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임주은, 결코 가볍지 않은 무게감…하지원과 대립각 세우나

MBC '기황후' 방송 화면 캡처

MBC ‘기황후’ 방송 화면 캡처

MBC ‘기황후’에 임주은이 첫 등장 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기황후’ 38회에서는 황태후(김서형)의 말에 넘어간 백안(김영호)가 자신의 조카 바얀 후투그(임주은)을 새로운 황후로 내세우는 모습이 그려졌다.

타환(지창욱)은 “타나실리를 먼저 처벌한 뒤 황후를 책봉하라”는 황태후의 말에 타나실리를 교형에 처하도록 했지만, 처벌 직후 “고려 여인을 황후에 앉힐 수 없다”며 목청을 높이는 황태후의 뜻의 말에 마지못해 바얀 후투그를 만났다.

이미 기승냥(하지원)을 황후에 책봉하지 못해 마음이 상할 대로 상한 타환은 “그대가 황후로 간택되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다. 그러니 지금이라도 돌아가거라”고 말했지만, 바얀 후투그는 “폐하께선 저를 간택하시게 될 것입니다. 폐하께서 이 바얀의 마음에 들어 다행입니다”라고 말해 타환을 당황케 했다.

또 이를 지켜보는 기승냥도 분노로 가득찬 표정을 지어보여 앞으로의 치열한 대결을 암시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BC ‘기황후’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