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백진희, 하지원 협박에 망연자실…끝내 형장의 이슬로

MBC '기황후' 방송 화면 캡처

MBC ‘기황후’ 방송 화면 캡처

독해진 하지원의 복수로 백진희가 결국 목숨을 잃었다.

17일 오후 방송된 ‘기황후’ 38회에서는 황후 타나실리(백진희)가 사약을 거부하다 타환(지창욱)으로부터 교형을 처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타나실리는 사약을 받았으나 “처음부터 폐하께서는 날 무시하고 거들떠보지 않았다. 날 이리도 악독하게 만든 건 폐하다. 그런데 어찌해서 나만 죄인을 만드나. 왜 나만 죽어야 하느냐”며 타환에게 같이 사약을 먹자고 소리쳤다.

이때 등장한 기승냥은 “타나실리에게는 사약도 과분하다”며 “당장 교형에 처할 것을 명령하라”고 타환을 종용했다.

이에 타환은 교형을 명령한 뒤 자리를 떴고, 타나실리는 “마하를 보게 해 달라”며 기승냥을 다그쳤으나 기승냥은 “구천에 가서도 두 눈 똑바로 뜨고 보라. 내가 반드시 마하가 네 자식이 아닌 것을 증명해 씨를 말려 버리겠다”고 답했다.

망연자실한 타나실리는 끝내 저자거리로 향했고 마지막 순간까지 아버지 연철(전국환)과 오라버니 당기세(김정현)의 이름만 부르다가 눈을 감았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BC ‘기황후’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