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선물’ 조승우, 강성진 죽였나? … 김유빈 운명은 그대로

신의선물0317_3

SBS ‘신의 선물’ 캡쳐

강성진이 죽었지만 달라진 것은 없었다.

17일 방송된 SBS ‘신의 선물-14일’(이상 ‘신의 선물’) 5회에서는 김수현(이보영)의 딸 한샛별(김유빈)의 유괴에 강력한 용의자였던 차봉섭(강성진)이 사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현장 감식을 마치고 돌아오던 봉섭이 타고 있는 경찰차를 의문의 트럭이 습격해 교통사고를 냈다. 때마침 기동찬(조승우)이 봉섭이 왜 자신의 어머니와 조카 기영규(바로)가 담긴 사진을 가지고 있었는지 의문을 품고 뒤쫓고 있었고, 교통사고 현장에서 도주하는 봉섭을 뒤쫓았다.

잠시후 경찰서에서 봉섭을 기다리던 수현에게 “차봉섭이 죽었다”는 동찬의 전화가 걸려왔다. 그런데 전화를 받던 그에게 야구 방망이가 들려있는 모습이 보여져 봉섭을 동찬이 죽인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수현이 동찬의 전화를 끊자마자 부녀자 연쇄살인사건의 세 번째 피해자였던 미미 역시 죽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수현은 떨리는 마음으로 자신의 지갑 속 샛별과 함께 찍은 즉석사진을 확인했지만 여전히 사진 속에 샛별의 모습은 보이지 않아 사건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SBS ‘신의 선물’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