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선물’ 강성진 석방, 운명은 아직 바뀌지 않았다

 

신의선물0317_2

SBS ‘신의 선물’ 캡처

강성진이 인권변호사인 김태우를 이용해 석방됐다.

17일 방송된 SBS ‘신의 선물-14일’(이상 ‘신의 선물’) 5회에서는 연쇄살인마 차봉섭(강성진)이 인권변호사 한지훈(김태우)에게 연락해 석방에 성공했다.

이날 방송에서 봉섭은 취조실에 배달부가 온 틈을 타 핸드폰을 훔쳤다. 그리고 지훈에게 연락해 자신이 강압수사에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서에 달려온 지훈은 “증거도 불충분한 상황에서 단순히 심증만으로 봉섭을 잡아둘 수 없다”며 석방을 요구했다. 지훈의 등장으로 봉섭의 석방은 순식간에 이뤄졌다. 오히려 봉섭과의 몸싸움을 벌였던 동찬이 용의자로 몰리게 됐다.

딸 한샛별(김유빈)이 위험해졌다는 것을 직감한 수현은 집으로 돌아왔다. 샛별은 죽었을 때처럼 공부한다는 메시지를 남기고 그룹 스네이크의 공연장을 찾았다. 수현은 무사히 샛별을 찾았지만, 자신의 말을 듣지 않는 샛별을 체벌하고 기영규(바로)의 카메라를 부수는 등 샛별이 죽었을 때와 똑같은 행동을 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SBS ‘신의 선물’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