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상여자’ 구재이, 권율과 헤어진 진짜 이유 드러났다

구재이

배우 구재이의 등장이 극에 재미를 더하고 있다.

17일 방송된 KBS2 일일 드라마 ‘천상여자’ 49회에서 은수(구재이)가 지석(권율)과 헤어진 진짜 이유가 드러났다.

은수가 지석과 헤어졌던 결정적인 이유는 지석의 할머니인 공회장(정영숙)과의 거래 때문이었다.

연인 관계였던 둘을 못마땅하게 여기던 공회장은 병을 앓던 은수 아버지의 병원비를 제공하는 대신 서지석의 곁을 완전히 떠나라는 조건으로 은수에게 돈을 주었다.

결론적으로 정은수는 헤어지는 대가로 받은 돈으로 아버지 병을 고치고 한국을 떠나 학업까지 마칠 수 있었다.

하지만 지석은 이러한 상황을 모른 채 단지 빈털터리가 된 자신이 싫어 은수가 떠났다고만 생각하고 있었다. 마침내 모든 상황을 알게 된 지석이 다시 은수에게 흔들릴 것인지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윤소이와 권율의 사이를 흔들어 놓는 것도 모자라 계획적인 계략으로 윤소이와 대립하는 구재이의 활약이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더좋은이엔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