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선물’ 강성진, 석방 위기…다급해진 이보영 조승우

신의선물0317_1

SBS ‘신의 선물’ 캡쳐

강성진이 석방될 수 있다는 소식에 이보영과 조승우가 다급해졌다.

17일 방송된 SBS ‘신의 선물-14일’(이상 ‘신의 선물’) 5회에서는 김수현(이보영)과 기동찬(조승우)의 활약으로 연쇄살인마 차봉섭(강성진)을 검거했지만 운명은 뒤바뀌지 않았다.

이날 방송에서 추락위기에 놓인 봉섭의 손을 붙잡고 있었던 수현은 그의 손을 놓았지만 아래층에 있던 동찬이 달려와 봉섭을 구했다. 동찬은 봉섭을 경찰에 인도한 뒤 수현의 선택을 나무랐지만 수현은 “혹시라도 그놈 풀려나면 우리 샛별(김수현)이가”라며 딸을 걱정하는 마음에 그랬던 것이라 설명했다. 동찬은 “그 놈 최대 사형, 최소 무기징역”이라며 수현을 안심시켰다. 또한, 수현과 동찬의 활약으로 세 번째 피해자였던 ‘미미’까지 죽지 않아 이들이 운명을 바꿨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경찰의 조사결과, 봉섭의 셔츠에서는 피해자의 혈흔이 발견되지 않았고 또한 피해자의 집 어디에서도 봉섭의 DNA가 일체 나오지 않았다. 봉섭이 동찬을 따돌리고 현장으로 돌아가 자신의 모든 흔적을 지우고 흉기와 옷을 갈아입었던 것.

증거불충분으로 봉섭이 석방될 위기에 놓였고, 수현과 동찬은 증거를 찾기 위해 봉섭의 집을 향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SBS ‘신의 선물’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