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큼’ 서강준 엘, 진지한 연기 뒤에 ‘애교 폭발’

서강준(위), 엘

서강준(위쪽)과 엘

배우 서강준과 엘의 촬영장 귀요미 컷이 공개됐다.

17일 MBC 수목미니시리즈 ‘앙큼한 돌싱녀’측은 서강준과 엘의 촬영장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두 사람은 촬영장 막내다운 귀여운 면모로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서강준은 카메라와 눈이 마주칠 때마다 ‘브이(V)’자를 그려 보이는 등 애교스러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핸드폰 게임을 하는 장면을 촬영 중인 엘은 어느 때보다 집중하고 있어 웃음을 자아냈고, 이어 수줍은 미소를 지어보이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러한 엘의 눈웃음은 촬영 중 NG가 날 때마다 선보이는 ‘전매특허 무기’라는 후문.

제작사 측은 “서강준과 엘은 카메라 앞에서는 열정을 담은 연기자의 모습이다가도 카메라 불이 꺼지면 영락없는 막내 귀요미로 돌변한다”며 “촬영장 곳곳을 누비며 귀여운 애교를 선보여 스태프들에게 인기 만점이다. 여자 시청자들의 사랑을 한껏 받고 있는 두 사람의 행보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앙큼한 돌싱녀’에서 서강준과 엘은 각각 극중 이민정(나애라)의 동료이자 연하남 국승현 역과 차정우(주상욱)의 비서 길요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앙큼한 돌싱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