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형, ‘기황후’ 열혈 모니터링 … ‘명품 연기 비결’

김서형

김서형

‘황태후’ 김서형의 모니터링 모습이 포착됐다.

17일 소속사 판타지오측은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촬영 현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촬영 쉬는 시간 세트장 한 쪽에서 핸드폰을 통해 ‘기황후’ 모니터링에 집중하는 김서형의 모습이 담겼다. 사진 속 김서형은 남다른 눈빛으로 핸드폰을 응시하고 있다.

소속사 측은 평소 김서형이 ‘기황후’를 본방사수하는 것은 물론 방송 후 반응까지 체크하며 열의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빈틈없는 연기를 완성하기 위해 쉬는 시간도 반납하는 김서형은 현장에서 ‘열혈 황태후’로 불린다는 후문.

17일 방송되는 ‘기황후’ 38회에서는 핵심 인물이었던 연철(전국환)의 죽음과 그 일가의 몰락으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고, 승냥(하지원)의 조력자 역할을 하던 황태후(김서형)가 다시 대립 관계를 형성할 예정이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제공. 판타지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