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선물’ 강성진, 현장 사진 공개…취조실에서도 여유만만 ‘섬뜩한 미소’

신의선물_강성진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

배우 강성진의 의미심장한 미소가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이하 ‘신의 선물’)에서 소름끼치는 사이코패스 연기로 강렬한 존재감을 보여준 강성진의 촬영 현장 사진이 공개됐다.

강성진은 ‘신의 선물’에서 낮에는 지적장애인들을 돌보는 미카엘 복지재단의 교사지만 밤에는 잔인한 살인마로 돌변하는 이중인격자 차봉섭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4회에서는 김수현(이보영)과 기동찬(조승우)이 쫓던 부녀자 연쇄살인범이 봉섭임이 밝혀지면서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신의 선물’ 제작진이 17일 공개한 사진에는 수갑을 차고 취조실에 앉아 있는 봉섭이 사뭇 여유로운 눈빛에 엷은 미소까지 짓고 있어 지켜보는 이들을 공포에 몰아넣고 있다. 봉섭의 여유와 섬뜩한 미소는 어떤 자신감인지 또 무엇을 의미하는지 많은 추측을 낳게 하며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신의 선물’ 제작진은 “강성진의 소름끼치는 악역 연기는 극의 몰입도와 긴장감을 높여주는 일등공신”이라며 “7일 방송되는 5회에서는 봉섭과 관련해 스릴 넘치는 반전이 있을 것이니 기대하셔도 좋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숨 막히는 반전스토리와 섬세한 연출력으로 호평을 받은 ‘신의 선물’은 유괴된 딸을 살리기 위해 2주전으로 타임워프된 엄마 김수현(이보영)과 전직 형사 기동찬(조승우)이 의문의 납치범과 벌이는 치열한 두뇌게임을 그리고 있는 미스터리 감성 스릴러 드라마다.

‘신의 선물’은 매주 월요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