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셀프디스 “욕심이 과할 땐 사리판단 잘 안돼”

이효리

이효리

가수 이효리가 스스로 셀프디스를 했다.

17일 이효리는 자신의 트위터에 “욕심이 과할 땐 사리판단이 잘 안될 때가 있음”이라는 짧은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이효리가 지난 2010년 정규 4집 앨범 ‘치티치티 뱅뱅’으로 활동 당시 음악방송 장면을 담고 있다. 사진 속 이효리는 과한 스모키 화장과 함께 사자를 연상시키는 헤어, 뿔처럼 땋아 올린 머리를 하고 있다. 당시 이효리의 과감한 스타일은 화제가 되기도 했다.

4년이 지난 현재 이효리가 자신의 모습을 스스로 ‘욕심이 과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이효리는 17일부터 남편 이상순이 특별 DJ를 맡는 SBS 파워FM ‘대단한 라디오’에 출연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 이효리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