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 소속사 “특기 살려 국방의무 다하겠단 의지향한 비난, 안타깝다”

 

유아인

유아인 소속사가 군입대와 관련된 공식 입장을 전했다

배우 유아인 소속사가 최근 논란이 됐던 서울 경찰청 홍보단 지원을 최종 포기한 것과 관련, 공식 입장을 전했다.

현재 이제훈, 허영생, 김동욱, 최효종 등이 복무 중이고, 과거 조승우가 복무했었던 경찰청 홍보단은  ‘호루라기 연극단’이라는 이름으로 활동, 범죄예방공연과 위문공연 등을 통해 시민들과 소통하며 경찰의 이미지를 쇄신하고 홍보하는 역할을 해왔다. 하지만 올해 유아인을 비롯한 다수의 연예인들의 ‘경찰청 홍보단’ 지원 소식이 알려지자 작년 불거진 육군 연예 병사 제도의 폐지와 맞물려 네티즌의 오해를 불러 일으켰다.

이와 관련, 유아인의 소속사 UAA측은 17일 “10여년의 연기 경력을 살려 국방의 의무를 이행 할 수 있는 보직을 적법하고 합리적인 절차에 따라 지원하는 것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 이미 다수의 연예인이 소속되어 있고 거쳐간 곳이기도 해서 당초 흔쾌히 경찰청 홍보단을 지원했었으나 최근 불거진 논란에 유아인의 스트레스가 극심했고 최종 면접 과정을 통해 스스로 포기를 선택했다. 이에 소속사측과 경찰청 측도 본인 의사를 존중하기로 했다” 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는 “부당한 특혜를 누리는 것은 잘못이지만 정당하게 특기를 살려 국민의 의무를 다하겠다는 소속 배우의 의지가 비난 받는 것에 안타까움을 느낀다. 현역병 안에 군의관도 있고 군악대도 있지 않은가. 특기를 살려 갈 수 있는 보직 안에서 얼마나 성실하게 국방의 의무를 이행하느냐가 중요한 것 아니겠느냐. 과거 연예병사 제도 안에서 소수 연예인들의 불성실한 군 복무 태도와 관련된 논란 이후 연예인의 군 복무 이슈에 대한 네티즌의 불신과 민감한 시선을 충분히 이해하지만 의심이 아니라 믿음과 응원 또한 필요치 않겠느냐”며 안타까운 마음도 함께 전했다.

유아인은 현재 3월 방송 되는 JTBC드라마 ‘밀회’의 촬영에 임하고 있고, ‘밀회’ 촬영이 끝나면 출연이 예정된 류승완 감독의 신작 ‘베테랑’에 합류한다. 군입대 시기는 그 이후가 될 것이라고 ‘밀회’의 제작 발표회에서 밝힌 바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