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중, ‘트라이앵글’ 출연 논의 중…브라운관 복귀할까

JYJ의 멤버 김재중

JYJ의 멤버 김재중

그룹 JYJ의 멤버 김재중이 MBC 새 월화드라마 ‘트라이앵글’(극본 최완규, 연출 유철용)에 출연을 논의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오후 김재중의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텐아시아와의 전화에서 “김재중이 ‘트라이앵글’ 출연 제의를 받고 관계자와 만난 것은 사실”이라며 “아직 검토 중일뿐 확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트라이앵글’은 드라마 ‘올인’과 ‘태양을 삼켜라’를 합작한 최완규 작가, 유철용 PD가 다시한번 의기투합해 선보이는 작품으로 부모를 잃은 삼형제가 뿔뿔이 흩어져 20년이 넘는 세월을 서로의 존재조차 모르고 살다가 다시 형제의 인연을 이어가는 내용을 그린다.

현재 김재중은 폭력조직의 일원으로 성장한 둘째 역을 출연을 논의 중이며, 광역수사대 소속 형사인 첫째에는 배우 이범수가, 어릴 적 부잣집으로 입양된 셋째 역할에는 그룹 제국의아이들의 멤버 임시완이 출연을 확정 지은 상태다.

‘트라이앵글’은 ‘기황후’의 후속으로 오는 5월 방송 예정이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