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미닛 ‘오늘 뭐해’ 뮤비 선정성 논란…각도 민망해 vs 일부일 뿐

포미닛 '오늘 뭐해'

포미닛 ‘오늘 뭐해’

걸그룹 포미닛 ‘오늘 뭐해’ 뮤직비디오가 선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17일 자정 포미닛은 새 미니 음반 타이틀곡 ‘오늘 뭐해’ 음원과 함께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포미닛의 ‘오늘 뭐해’는 17일 오전 8시 현재 4개 음원사이트 1위를 비롯해 전 음원사이트 상위권에 오르는 등 순항 중이다.

이와 동시에 포미닛 ‘오늘 뭐해’에 뮤직비디오에 대한 선정성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뮤직비디오는 다채로운 색과 함께 포미닛 멤버들의 5인 5색 개성을 발랄하게 살렸다는 평을 받고 있지만 이와 함께 선정적인 장면이 많았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는 것.

특히 일부 누리꾼들은 멤버 현아가 등장하는 장면에서 봉을 잡고 추는 춤이나 일명 ‘쩍벌 댄스’, 가슴 노출이 부각되는 카메라 각도 등이 불편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누리꾼들의 의견도 분분하다. 일부 누리꾼들은 “보면서 불편할 정도는 아니었다”, “지루한 일상을 나가자는 톡톡튀는 멜로디와 잘 어울렸다”, “전반적으로 뮤직비디오가 야하지 않았다” 등의 의견을 보임과 동시에 “보기 민망했다”, “카메라 각도가 너무 적나라했다”, “불필요한 장면 아니었나는 생각이 든다” 등의 의견을 나타냈다.

포미닛의 ‘오늘 뭐해’는 프로듀서 용감한 형제가 만든 곡으로 지루한 일상을 탈출해 특별한 재미를 찾는 사람들과 신나게 어울려 놀아보자는 콘셉트를 담고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포미닛 ‘오늘 뭐해’ 뮤직비디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