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죽음 앞둔 백진희, 독기 눈빛에 지창욱 멱살까지

'기황후' 백진희

‘기황후’ 백진희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백진희가 죽음을 맞이한다.

17일 MBC는 죽음을 앞둔 백진희가 지창욱과 하지원을 향해 독기 가득한 눈빛을 보내는 장면을 공개했다. 앞서 ‘기황후’ 38회 예고가 공개되며 타나실리(백진희)가 사약을 받을 것이 알려진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타환(지창욱)과 기승냥(하지원)이 타나실리와 마주하고 있어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특히 사진 속 타나실리는 타환의 멱살을 잡고 독기 가득한 눈으로 타환을 쏘아보고 있다. 그에 반해 타환은 타나실리를 무심하게 바라보고 있다. 또 냉담한 표정의 기승냥에 반해 무언가에 놀라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는 타나실리의 모습에 두 사람 간 어떤 대화가 오갔는지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드라마 관계자는 “가족들의 죽음에 이어 자신의 죽음이 다가올 것을 예감한 타나실리의 불안한 마음이 타환과 기승냥을 향한 격한 감정으로 이어져 세 사람의 감정이 대립하며 긴장감을 높이는 장면이다. 하지원, 지창욱, 백진희의 팽팽한 기싸움을 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기황후’는 핵심 인물이었던 연철(전국환)의 죽음과 그 일가의 몰락으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며 또 다른 인물 바얀후두(임주은)가 등장할 것을 예고해 긴장을 높이고 있다. ‘기황후’ 38회는 1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