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숨을 건 피아노 연주 ‘그랜드 피아노’, 4월 17일 국내 개봉

그랜드 피아노
‘반지의 제왕’ 프로도로 유명한 일라이저 우드 주연의 영화 ‘그랜드 피아노’가 4월 17일 국내 개봉된다.

‘그랜드 피아노’는 5년 만에 무대에 복귀한 천재 피아니스트가 정체불명의 범인으로부터 어떤 피아니스트도 소화할 수 없는 전설의 ‘라 신케트’를 완벽히 연주하지 않으면 부인과 자신을 죽이겠다는 협박을 받으면서 벌어지는 사건을 그린 작품. 일라이저 우드가 천재 피아니스트 톰으로 분했고, 할리우드 연기파 배우 존 쿠삭이 지능적인 범죄 역을 열연했다.

‘정체불명의 범인에게 목숨을 위협당하는 천재 피아니스트의 연주회’라는 소재가 흥미롭다. 또 클래식과 스릴러의 만남이 만들어 낼 색다른 서스펜스에 궁금증이 쏠린다.

이번에 공개된 ‘그랜드 피아노’의 티저 포스터는 어두운 배경에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그랜드 피아노와 연주를 시작하려는 듯한 피아니스트의 뒷모습으로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 영화는 스페인 출신의 유지니오 미라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음악과 연기 활동을 겸하는 이 감독은 “알프레드 히치콕과 브라이언 드 팔마 감독의 영화를 보고 자랐다”며 “이번 작품을 연출하면서 이러한 거장들의 작품을 떠올렸다”고 말한 바 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