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할배’ ‘꽃누나’ 중국서 제작된다…리얼리티 열풍 전파하나

'꽃보다 할배'(왼쪽), '꽃보다 누나' 포스터

‘꽃보다 할배'(왼쪽), ‘꽃보다 누나’ 포스터

tvN ‘꽃보다 할배’와 ‘꽃보다 누나’가 중국에서 제작된다.

17일 CJ E&M은 “중국 동방위성(상해동방오락전매유한공사)과 중국 현지 프로그램 제작을 위한 전략적 제휴에 합의했으며 ‘꽃보다 할배’와 ‘꽃보다 누나’를 시작으로 국내 인기 프로그램의 중국 현지 제작을 위해 전방위적 협력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지난 해 CJ E&M 최고 히트작 ‘꽃보다 할배’는 그 동안 대만, 홍콩, 일본 등 프로그램 수출이 꾸준히 진행돼 왔지만 CJ E&M이 직접 제작 컨설팅에 나서 중국판으로 제작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꽃보다 할배’와 ‘꽃보다 누나’는 ‘할배-누나들의 배낭여행’이라는 신선한 아이템과 만국 공통의 인기 요인인 여행을 소재로 아시아 지역에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동방위성(Dragon TV)은 중국 최대 미디어그룹인 상해미디어그룹(SMG) 산하 위성채널로 10억 명 이상의 시청 커버리지를 보유하고 있는 중국 최대 위성 사업자 중 하나다. 앞서 ‘브리티시 갓 탤런트’, ‘아메리칸 아이돌’, ‘마스터 쉐프’ 등이 중국에서 제작돼 현지 시청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이번 합작은 ‘꽃보다 할배’와 ‘꽃보다 누나’ 연출자인 나영석 PD 및 제작진들이 직접 워크샵을 갖고 제작 기술 전반에 관한 노하우를 전수해 프로그램의 우수성을 중국에 알리게 될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중국에서도 ‘리얼 버라이어티’의 열풍을 맞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tvN 총괄 이덕재 상무는 “금번 동방위성과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꽃보다 할배’, ‘꽃보다 누나’ 등 한국 최고 인기 예능 프로그램을 중국 현지시장에 맞춰 개발하는 것을 시작으로 중국에서 선풍적 인기를 얻고 있는 한국 드라마의 제작자원을 활용한 합작의 형태로 중국 드라마 개발도 구체화해 나가는 등 TV 콘텐츠에 관한 공동 개발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고 향후 사업 전망을 밝혔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