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3’ 버나드박 ‘HOME’에 심사위원 3인 극찬 세례

버나드박 'HOME'

SBS ‘일요일이 좋다-K팝스타3’ 방송 화면 캡처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3’(이하 ‘K팝스타3’) 버나드박이 마이클 부블레의 ‘홈(HOME)’을 열창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K팝스타3’에서 버나드박은 TOP8 중 마지막으로 무대에 올랐다. 버나드박은 약 6개월 동안 떨어져있었던 가족에 대한 그리움을 바탕으로 노래를 불렀다.

버나드박은 무대에 오르기 전 인터뷰에서 “내가 최고의 아들이 아니었다는 것을 안다”며 “(부모님) 두 분이 제게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 말씀드리고 싶다. 부모님에 대한 저의 감사와 사랑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버나드박은 ‘홈’을 부르며 특유의 감성적이고 애틋한 음색을 자랑했다. 특히 버나드박은 노래 하이라이트 부분에서 자리에서 일어나 무대를 압도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심사위원 유희열은 “버나드박이 정말 돌아왔다. 이전까지는 우울하고 침울해보여 걱정이었는데 다시 자신을 찾은 것 같다”며 “최고다”고 극찬했다. 또 박진영은 “지난 번 두 라운드에서는 감동이 없었다”며 “버나드박은 자신이 편한 영어로 노래를 부르니 몸이 얼어버릴 정도였다. 최고의 무대였다”고 칭찬했다. 이어 양현석도 “지금까지 봤던 버나드박 무대 중 최고였다”며 “다음 무대에서도 굳이 한국노래 부르려 하지 않아도 된다”고 덧붙였다.

이날 ‘K팝스타3’에서는 장한나, 배민아가 탈락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3’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