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 ‘괜찮아, 사랑이야’ 출연소감 “노희경 작가님 러브콜에 감사”

공효진

공효진

배우 공효진이 SBS 새 수목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가제)로 1년 만에 복귀한다.

‘괜찮아, 사랑이야’는 마음의 병을 짊어지고 살지만 정작 자신은 자각하지 못하고 사는 현대인들의 삶과 사랑에 대한 드라마다. ‘괜찮아, 사랑이야’는 성격이 상이한 두 남녀가 가슴 깊이 숨어있는 상처를 서로 보듬어주다 사랑에 빠지는 내용으로 한여름의 소낙비 같은 유쾌한 재미와 시원한 감동을 선사할 계획이다.

지난해 SBS 수목드라마 ‘주군의 태양’에서 태공실 역을 맡아 큰 사랑을 받았던 공효진은 이번 ‘괜찮아, 사랑이야’에서 열혈 정신과 의사 지해수 역을 맡았다. 지해수는 겉으로는 지극히 시크하지만 그 누구보다 인간적이고 환자에 대한 애정이 많은 열혈 정신과 의사다.

지난 2001년 SBS 드라마 ‘화려한 시절’ 이후 13년 만에 노희경 작가와 호흡을 맞춘 공효진은 “노희경 작가님 작품으로 데뷔하고 다시 러브콜을 해주셔서 감사했다”며 “늘 배우로서 캐릭터에 대한 갈망이 있었는데 지금까지 해보지 못한 시크한 캐릭터라 흥미로웠고 망설임 없이 바로 선택하게 됐다”며 이번 작품을 선택하게 된 이유를 전했다.

또 공효진은 “배우들이 꿈꾸는 제작과정으로 드라마를 제작하는 드림팀이라는 점도 고민할 것 없이 결정한 큰 요인이다”며 “사실 드라마를 들어가게 되면 제작 시스템 상 여유 있게 촬영하기 힘든 점이 많은 반면 이번 작품은 반 사전제작 예정이라 캐릭터 준비에 몰입할 수 있는 시간적인 여유가 있어서 시청자들에게 좋은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고 배우로서도 더욱 열심히 준비해서 작품에 임할 수 있을 것 같다. 연기파 배우들과 조우할 생각에 벌써부터 기대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괜찮아, 사랑이야’는 현재 방송 중인 ‘쓰리데이즈’의 후속작 ‘너희들은 포위됐다’가 끝나는 오는 7월부터 방송될 예정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매니지먼트 숲