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영, 전지현과 신경전 공개 “출연 전부터 위기감 느껴”

유인영

유인영

배우 유인영이 전지현과의 신경전을 공개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파워 FM ‘케이윌의 영스트리트’에는 유인영이 게스트로 출연해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비화를 털어놨다.

이날 유인영은 “‘별에서 온 그대’ 출연 전에 관리를 받으러 단골 마사지 샵에 갔는데 알고 보니 전지현 선배님이 같은 샵을 다니고 있었다”며 “원장님이 ‘요즘 전지현 씨 자주 오신다’고 하셔서 위기감을 느꼈다. 나도 열심히 다녀야겠다고 생각했다”고 귀여운 신경전에 대해 말했다.

또 유인영은 데뷔 최초로 시도한 숏커트 헤어스타일에 대해 “상대 배역이 전지현 선배님인 것을 알고 선배님의 트레이드 마크인 긴 생머리와 대비되는 이미지를 시도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그래서 데뷔 후 처음으로 과감히 숏커트로 잘랐다”고 말했다.

이에 DJ 케이윌이 “머리카락을 잘랐을 때 기분이 어땠나. 허전하진 않았나”고 묻자 유인영은 “모델로 활동 당시 숏커트 가발을 착용한 적이 많아서 잘 어울린단 것을 알고 있었다. 그래서 언젠가 중요한 배역을 맡거나 이미지 변신이 꼭 필요한 작품을 할 때 진짜 머리카락을 잘라야겠다고 생각했었다”고 답했다.

이 외에도 유인영은 “늘 해오던 ‘남의 남자를 뺏거나 임자 있는 남자를 좋아하는 역할’에서 벗어나고 싶다”고 말하는 등 솔직한 입담을 자랑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윌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