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 ‘역린’, 4월 30일 개봉 확정…류승룡 ‘표적’과 맞대결

영화 '역린' 포스터(왼쪽)와 '표적' 스틸

영화 ‘역린’ 포스터(왼쪽)와 ‘표적’ 스틸

배우 현빈 주연의 기대작 영화 ‘역린’이 오는 4월 30일 개봉을 확정 지었다.

‘역린’은 영화는 정조 즉위 1년, 왕의 암살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살아야 하는 자, 죽여야 하는 자, 살려야 하는 자들의 엇갈린 운명과 역사 속에 감춰졌던 숨막히는 24시간을 그린 작품으로 현빈을 비롯해 정재영, 조정석, 조재현, 한지민 등 연기파 배우 다수를 캐스팅해 관심을 끌었다.

‘역린’이 4월 30일 개봉을 확정 지음에 따라 같은 날 개봉하는 영화 ‘표적’과의 대결이 불가피해졌다.

‘표적’은 의문의 살인 사건에 휘말린 남자 여훈(류승룡)과 아내를 구하기 위해 그와 위험한 동행을 하게 된 의사 태준(이진욱), 그리고 이들을 쫓는 두 형사가 펼치는 36시간 동안의 숨막히는 추격을 그린 작품으로 류승룡, 유준상, 이진욱, 김성령, 조여정 등 배우가 출연한다.

현빈의 제대 후 스크린 복귀작으로 관심을 끌고 있는 ‘역린’과 ‘내 아내의 모든 것’, ‘7번방의 선물’ 등의 작품을 통해 ‘충무로 대세 배우’로 자리잡은 류승룡의 ‘표적’ 중 4월의 승자는 누가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