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은 시절’ 시청률 상승, 주말극 1위 굳건

KBS2 '참 좋은 시절'

KBS2 ‘참 좋은 시절’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이 주말극 시청률 1위를 지켰다.

1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6일 방송된 ‘참 좋은 시절’ 8회는 전국기준 28.3%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7회 방송분이 기록한 시청률 24.8%보다 3.5%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참 좋은 시절’은 30%에 가까운 시청률로 방송 초반부터 시청률 1위를 지켜왔다.

이날 방송된 ‘참 좋은 시절’ 8회에서는 계약 연애를 시작하게 된 차해원(김희선)과 강동석(이서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차해원은 강동석에게 “오승훈(박주형)에게 실연당했다”며 “나한테 이용당해 달라. 승훈 오빠를 찾고 싶은데 방법이 없다”고 부탁했다. 강동석은 차해원의 말을 무시했지만 자신이 수사를 맡고 있는 사건에 차해원이 필요하단 판단을 하게 됐다. 이에 두 사람은 각각의 목적을 위해 계약 연애를 시작하게 됐다.

같은 날 방송된 KBS1 대하드라마 ‘정도전’은 16.1%의 시청률을 기록했고 SBS 주말드라마 ‘세 번 결혼하는 여자’는 16.1%, ‘열애’는 8.1% 시청률을 각각 기록했다. MBC 주말드라마 ‘황금무지개’는 14.5%, ‘사랑해서 남 주나’는 13.5%의 시청률을 각각 보였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