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진아, ’24시간이 모자라’ 열창에 박진영 극찬 “미친 것 같다”

권진아(위)와 박진영(아래)

권진아(위)와 박진영(아래)

SBS 오디션 프로그램 ‘K팝스타3’의 권진아가 가수 선미의 ’24시간이 모자라’를 열창해 극찬을 받았다. 권진아는 16일 방송된 SBS ‘서바이벌 오디션-K팝스타 시즌3′(이하 ‘K팝스타3’)의 톱6 결정전 생방송 경연에서 샘 김과 맞대결을 펼쳤다.

샘 김은 마이클 잭슨의 ‘빌리진’을, 권진아는 선미의 ’24시간이 모자라’를 각각 열창했다. 권진아는 ’24시간이 모자라’를 어쿠스틱한 스타일로 편곡해 뛰어난 가창력으로 무대를 사로잡았다.

이에 심사위원들의 극찬 세계가 쏟아졌다.  박진영은 “이런 말 해도 될지 모르겠는데 정말 미친 것 같다”며 “리듬감, 발성, 곡 해석 모두 완벽했다”고 극찬했다. 양현석은 “부족한 부분이 없었다”고 했고 유희열은 “내 취향으로는 1등이다. 듣는 맛이 있다”며 호평했다.

권진아는 심사위원들의 만장일치로 톱6에 진출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