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변인들’ 오상진, 기자간담회 불참 논란…도대체 왜?

방송인 오상진

방송인 오상진

KBS2 파일럿 프로그램 ‘진격의 역지사지 토크쇼-대변인들’(이하 ‘대변인들’)에 ‘대변인 군단’으로 출연을 확정 지은 방송인 오상진이 해당 프로그램 기자간담회에 불참해 논란이 일었다.

1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별관에서는 ‘대변인들’의 첫 녹화를 30분여 앞두고 기자간담회가 열렸으나 오상진은 불참했다. 기자간담회에는 전수영 PD를 포함해 MC 김구라, 성시경, ‘대변인 군단’ 유정현, 조우종 KBS 아나운서, 방은희, 김도훈, 김지민, 조세호 등 출연진이 전원 참석했다.

예정대로라면 오상진 또한 기자간담회에 참석해야 했으나, 막상 기자간담회장에 참석한 출연자들조차 오상진의 불참을 몰랐다는 반응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특히 전 PD는 기자간담회 진행 중 “조우종 아나운서와 전 아나운서 출신인 유정현, 오상진의 대결도 ‘대변인들’의 관전 포인트”라고 언급했음에도 주요 출연진 중 한 명인 오상진이 자리를 비워 불참 사유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에 ‘대변인들’의 한 관계자는 “오상진이 기자간담회에 참석을 위해 현장에 도착했지만, 기자간담회에 대한 심리적인 부담감이 커 불참한 것으로 안다”며 “‘대변인들’에 늦게 합류한 오상진의 캐스팅을 놓고 아나운서실 측에서 말이 많았던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어 “기자간담회 이후 바로 녹화가 진행된다는 점에서 현장에 도착한 출연자가 기자간담회에 불참한 이유가 무엇이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자세한 내용은 확인이 어렵다”며 조심스러운 태도를 취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프레인TP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