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격 알린 ‘대변인들’ PD, “‘안녕들하십니까’ 의미 되새길 것”

KBS2 파일럿 프로그램 ‘진격의 역지사지 토크쇼-대변인들’ 기자간담회 현장의 유정현, 조세호, 김구라, 성시경, 조우종 아나운서, 방은희, 김지민, 김도훈(왼쪽부터)

KBS2 파일럿 프로그램 ‘진격의 역지사지 토크쇼-대변인들’ 기자간담회 현장의 유정현, 조세호, 김구라, 성시경, 조우종 아나운서, 방은희, 김지민, 김도훈(왼쪽부터)

KBS2 파일럿 프로그램 ‘진격의 역지사지 토크쇼-대변인들’(이하 ‘대변인들’)의 전수영 PD가 “올 상반기 관심을 끌었던 ‘안녕들하십니까’의 의미를 되새기는 토크쇼가 될 것”이라며 프로그램의 취지를 설명했다. 

1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별관에서 열린 ‘대변인들’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전수영 PD는 “‘대변인들’의 정체성을 놓고 말이 많은 것으로 안다”며 “교양국에 편성된 프로그램인 만큼 출연진의 이야기를 담기보다는 사회 곳곳의 소외된 분들의 이야기를 담고 그들의 입장을 대변하는데 방점을 두려고 한다”고 말했다.

‘대변인들’은 ‘당신의 입이 되어드립니다’라는 콘셉트로 소통이 절실한 시대, 국민들의 입이 되어 주는 토크쇼를 표방한다.  입담으로 유명한 김구라, 유정현, 오상진, 조우종 KBS 아나운서부터 허핑턴포스트의 공동 편집인 김도훈 문화평론가, 개그맨 조세호, 김지민, 가수 성시경 등 다양한 분야에 종사 중인 인물들을 출연진으로 섭외했다.

KBS2 파일럿 프로그램 ‘진격의 역지사지 토크쇼-대변인들’ 기자간담회 현장의 전수영 PD

KBS2 파일럿 프로그램 ‘진격의 역지사지 토크쇼-대변인들’ 기자간담회 현장의 전수영 PD

전 PD는 “‘대변인들’ 출연진의 특징은 의외성”이라며 “다수 프로그램에서 활약 중인 스타들의 조합이 ‘대변인들’만의 장점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또 “조우종 아나운서와 프리 선언을 한 유정현, 오상진 등 아나운서들의 입담 대결도 ‘대변인들’만의 관전 포인트다”고 덧붙였다.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편성된 ‘대변인들’은 ‘당신의 입이 되어드립니다!’와 ‘울트라맨’ 등 두 가지 코너로 꾸며진다. ‘당신의 입이 되어드립니다!’는 숨겨둔 이야기, 억울한 이야기 등 하소연하고 싶은 이야기를 가진 사람들을 대변해주는 코너. 첫 번째 게스트로 올해 섹시 콘셉트로 이슈에 중심에 섰던 걸그룹 레인보우의 지숙, 달샤벳 수빈, 스텔라 가영이 출연해 걸그룹의 고충을 털어놓는다. ‘울트라맨’ 코너에서는 사회적 소수, 약자들의 입장을 들어보는 시간을 갖는다. 개그맨 조세호는 대한민국 ‘을’의 대표로 시청자들의 사연을 접수해 코너를 이끌어갈 예정이다.

예능이 아닌 시사·교양프로그램으로 출사표를 던진 ‘대변인들’이 본래 기획의도를 지속시키면서도 시청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하는 토크쇼로 거듭날 수 있을지 귀추가주목된다.  첫 방송은 오는 4월 1일 오후 8시 55분.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