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예고된 타나실리의 몰락, 무릎꿇고 오열하는 백진희

'기황후' 백진희의 몰락이 예고됐다

‘기황후’ 백진희의 몰락이 예고됐다

MBC 월화특별기획 ‘기황후'(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한희 이성준)에서 역적의 딸로 몰리며 폐위된 백진희가 김서형 앞에서 무릎을 꿇고 오열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 속 타나실리(백진희)는 황태후(김서형) 앞에서 무릎을 꿇은 채 넋 놓은 표정을 짓고 있고 황태후는 그런 타나실리를 묵묵히 내려다보고 있다. 황태후에게 늘 눈을 흘기며 신경전을 벌이던 타나실리가 왜 울며 무릎을 꿇은 것인지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7일 방송될 ‘기황후’ 38회에서 타환(지창욱)이 타나실리에게 사약을 내릴 것이라며 타나실리가 죽음을 앞두고 있다는 것을 암시했고, 타나실리의 “마하가 복수해줄 것이야”라는 대사와 함께 황자 마하를 돌보는 황태후의 모습이 예고돼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황후로서의 자존심이 강하던 타나실리가 죽음을 앞두고 그토록 미워하던 황태후에게 자존심까지 굽히며 어떤 대화를 나누는 것인지, 또 황태후는 그런 타나실리를 보고 어떤 변화가 생기게 되는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기황후’는 핵심 인물이었던 연철(전국환)의 죽음과 그 일가의 몰락으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며 승냥(하지원)과 대립할 또 다른 인물이 등장할 것을 예고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