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박형식, 매운 음식 먹기 대결로 길 눌렀다

MBC '무한도전' 방송 화면 캡처

MBC ‘무한도전’ 방송 화면 캡처

제국의 아이들 멤버 박형식이 MBC ‘무한도전’(이하 ‘무도’)에 출연해 매운 음식을 잘 먹는 장기를 선보였다.

15일 방송된 ‘무도’에 출연한 박형식은 “원래 숙소에 캡사이신을 두고 먹는다. 매운 음식을 좋아한다”며 매운 라면에 캡사이신까지 추가해서 먹는 여유를 보였다.

‘무도’ 멤버들은 “우리도 먹어보겠다”고 덤벼들었지만, 한 입을 먹고도 입안이 뜨거워서 어쩔 줄 몰라 했다.

이어 매운 음식 먹기 대결에서 박형식은 마지막까지 살아남은 길과 일대일 떡볶이 먹기 대결을 펼쳤으나, 실수로 손가락에 묻은 캡사이신 원액을 맛본 길의 기권으로 승리를 거머쥐었다.

이날 ‘무도’은 독특한 장기를 가진 시청자가 지구 특공대라는 이름으로 외계인으로 분한 멤버들과 대결을 벌이는 ‘지구를 지켜라’ 특집 2탄으로 꾸며졌다. 총 6번의 대결을 해서 1번이라도 멤버들이 이기면 되는 구성이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