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결’ 윤한 이소연 마지막 이야기…“선물 같았던 7개월, 고마운 사람”

MBC '우리 결혼했어요 시즌4' 방송 화면 캡처

MBC ‘우리 결혼했어요 시즌4’ 방송 화면 캡처

MBC ‘우리 결혼했어요 시즌4’(이하 ‘우결’)의 윤한-이소연 커플이 7개월간의 가상 결혼생활을 마치고 일상으로 돌아갔다.

15일 오후 방송된 ‘우결’에는 윤한-이소연 커플의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윤한은 결혼 기간의 추억을 정리한 사진전을 준비했고, 첫 만남처럼 붉은 실을 감으며 윤한을 찾아 나섰다. 이어 윤한은 자작곡 ‘그렇게 우린 만났지’를 불렀고, 이소연은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두 사람은 우결마을로 자리를 옮겼고, 이소연은 윤한을 위해 된장찌개를 끓여주었다. 식사 후 짐이 정리된 거실에서 담소를 나눈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특히 윤한은 우결 하차 이유에 대해 “현실과 가상 사이에서 혼란스러웠고 다시 현실로 돌아와 서로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지기로 했다”고 밝혔고, 이소연 또한 “서로가 서로에게 선물 같았다”고 말해 두 사람의 관계가 끝난 게 아니라는 여운을 남겼다.

다음 주 방송부터는 기존 커플 정준영-정유미, 우영-박세영에 새 커플 남궁민-홍진영이 투입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BC ‘우리 결혼했어요 시즌4’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