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림 ‘민방위 발언’ 공식 사과에도 불구하고 비난 이어져

2014031500982_0
방송인 박경림의 공식 사과에도 네티즌들의 비난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14일 박경림은 MBC 라디오 FM4U ‘두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 오프닝에서 “민방위 훈련 때문에 방송이 20분 늦어졌다. 빼앗긴 20분은 누구에게 보상을 받아야하냐. 20분을 보상해 달라”고 말했다. 박경림의 민방위 훈련 관련 멘트가 나가자마자 ‘두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 홈페이지는 청취자들과 네티즌들의 항의 글로 가득찼다.

논란이 이에 박경림은 방송 말미에 “방송인으로서 얼마나 말을 책임지고 조심해야 하는지 느낀 하루였다”면서 “경솔했던 발언을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앞으로 더 열심히 하는 방송인이 되겠다”며 사과했다. ‘두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 제작진도 MBC 홈페이지 프로그램 게시판을 통해 ‘3월 14일 두시의 데이트 오프닝과 관련해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하지만 사과에도 불구하고  포털 사이트 검색어 순위 상위권으로 박경림 발언이 올라오며 네티즌의 비난은 계속되는 중이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두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