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마 왓슨, 오상진에 인증샷 찍자고 제안. “무슨 일?”

150000561415_59_20140315125706

방송인 오상진이 할리우드 배우 엠마 왓슨과 찍은 인증샷이 화제다.

지난 13일 방송인 오상진은 독일 베를린에서 영화 ‘노아’의 감독 대런 아로노스키와 출연 배우 엠마 왓슨, 로건 레먼, 제니퍼 코넬리와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인터뷰에서 오상진은 자연스러운 영어 구사와 부드러운 미소로 매끄러운 진행을 선보였다는 후문. 이에 엠마 왓슨이 오상진에 먼저 셀카를 찍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개된 사진 속 오상진와 엠마 왓슨은 익살스러운 표정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노아’는 거대한 재앙으로부터 가족들을 지키기 위한 노아의 드라마틱한 삶을 재해석한 작품. ‘블랙스완’의 감독 대런 아로노프스키가 연출을 맡았으며 러셀 크로우, 제니퍼 코넬리, 엠마 왓슨, 안소니 홉킨스, 로건 레먼 등이 출연한다. 오는 3월 20일 국내에서 전세계 최초 개봉 예정이다.

글. 정시우 siwooran@tenasia.co.kr
사진제공. CJ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