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일, “제2의 유희열이라 불리는 이유… 저질+추잡스러운 이야기 때문”

61725850_3
정준일이 유희열 못지않은 화려한 입담을 자랑했다.

정준일이 15일 새벽 방송된 KBS2 음악프로그램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정준일은 ‘제 2의 유희열’이라는 수식어에 대해 언급했다.

정준일은 MC 유희열에게 “내가 제2의 유희열이라는 말을 듣는 게 기분 나쁘지 않느냐”고 물었다. 이에 유희열은 “내가 왜 기분이 나쁘겠나? 좋았다”라고 웃으며 답했다.

이에 정준일은 “아무래도 내가 새벽에 라디오를 하다 보니까 저질스럽거나 추잡스러운 이야기를 자주 한다. 유희열의 훌륭한 음악성보다 그런 모습이 닮았다고 느끼시는 것 같다”고 유희열을 대상으로 반전디스를 꾀했다.

정준일의 말에 유희열의 “따뜻한 감성을 닮았다”라고 반박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정시우 siwooran@tenasia.co.kr
사진제공.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