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나영 눈물 “엄마, 노태우 취임식날 심장마비로…”

김나영

방송인 김나영이 어머니에 대한 안타까운 사연을 공개했다.

15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김나영은 “아직도 기억이 생생하다. 노태우 대통령 취임식이었는데 엄마가 경쾌하게 빨래를 하다가 갑자기 멈췄다. 그리고 병원에 갔다”면서 “이후 드라마에서 나오는 것처럼 심장이 멈췄다”고 세상을 떠난 엄마를 그리워하며 눈물을 흘렸다.

김나영은 엄마가 세상을 떠난 후 아버지와 멀어졌던 사연도 언급했다. “새 엄마랑 살아야 하는 그런 상황이 싫었던 것 같다”고 전한 김나영은 “주변에서는 아빠를 밀어내는 걸 언젠가 후회할 거라고 하는데 아직 내가 나이를 덜 먹었나보다”라고 엄마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김나영은 이날 ‘여자 노홍철’로 불리며 독특한 행동을 했던 데뷔 초 모습에 대해 “매 순간 더 이상하게 보이려고 했다”며 “악착 같이 했다. 살아남으려고 노력했다”고 회상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