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법’ 병만족, 전리품 투구게 먹방 + 1분 허세 타임

SBS '정글의 법칙'

SBS ‘정글의 법칙’ 방송 화면 캡처

신입 병만족이 투구게 통구이를 맛봤다.

14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보르네오’에서는 신입 병만족 (김병만 봉태규 이영아 서하준 김동준)과 최강 정글족(추성훈 임원희 전혜빈 오종혁 황광희)의 생존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활쏘기 대결에서 승리를 차지한 신입 병만족은 전리품으로 투구게를 얻었다.

병만족은 동남아의 스테미너 식 투구게 통구이를 나누며 팀워크를 다졌다. 이영아는 투구게의 범상치 않은 비주얼에 선뜻 맛보지 못했지만, 곧 “맛있다”는 말을 연발하며 먹방에 동참했다.

지난 게임에 이어 2연승을 차지한 병만족은 셀프 1분 허세 타임을 가졌다. 봉태규는 “이보다 더 어떻게 잘할 수 있냐”고 말하며 운을 띄웠다. 이어 김병만은 “내가 연예대상을 왜 받았겠느냐”며 능청스러운 표정을 지어 웃음을 안겼다. 동준은 “추성훈 형과 오종혁 형 근육이 너무 크다”, “장식이다”며 가세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SBS ‘정글의 법칙 in 보르네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