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법’ 동준, 정글에서도 아이돌 양궁 챔피언 인증 ‘원샷원킬’

SBS ‘정글의 법칙 in 보르네오’

SBS ‘정글의 법칙 in 보르네오’ 방송 화면 캡처

그룹 제국의 아이들 동준이 정글 레전드 궁수로 등극했다.

14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보르네오’에서는 신입 병만족 (김병만 봉태규 이영아 서하준 김동준)과 최강 정글족(추성훈 임원희 전혜빈 오종혁 황광희)의 생존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두 부족은 생존아이템 살아있는 화석 투구게를 놓고 활쏘기 대결을 벌였다.

병만족의 에이스 동준은 게임에 앞서 “저는 아이돌 양궁대회 초대 우승자입니다” 라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광희는 활시위를 당기는 동준에게 “내 얼굴을 생각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동준은 자연스러운 폼과 여유로운 표정으로 ‘원샷원킬’을 선보였다. 이어진 2차 시도에도 동준은 목표물을 정확히 명중시켰다. 이에 족장 김병만은 동준에게 “앞으로 네가 사냥 다해”라고 말하며 흐뭇해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SBS ‘정글의 법칙 in 보르네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