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남녀’ 송지효, 병원 식구들에게 이혼 사실 밝혀

tvN '응급남녀'

tvN ‘응급남녀’

14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응급남녀’에서는 오진희(송지효)가 자신이 이혼녀임을 밝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국천수(이필모)와 심지혜(최여진)은 인턴들을 데리고 회식자리를 가졌다. 이때 인턴들은 이혼한 동료들의 뒷이야기를 했다. 이를 듣던 오진희는 참다못해 “이혼이 무슨 죄냐”고 말을 꺼냈고 이어 “저도 이혼했다”고 밝혔다. 오진희는 “사람이 살다가 실수할 수 있는 거잖아요”라는 말과 함께 자리를 떴다.

이때 한아름(클라라)는 “설마 두 사람”이라고 말하며 오진희와 오창민의 관계를 눈치챈 모습을 보였다. 이에 말없이 앉아있던 국천수도 생각에 잠겼다.

오창민은 오진희를 따라 나섰다. 오창민은 오진희의 등에 대고 “네 마음 이제야 좀 알겠다. 더 이상 널 힘들게 안 할게”라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그때나 지금이나 난 내 생각 밖에 못하나보다”라며 고백했다. 뒤늦게 나온 국천수는 나란히 서있는 두 사람의 모습을 봤고 발걸음을 멈췄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tvN ‘응급남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