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시의 데이트’ 측, 박경림 ‘민방위 발언’ 사과…“심려 끼쳐 죄송”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의 DJ 박경림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의 DJ 박경림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이하 ‘두시의 데이트’) 제작진이 DJ 박경림의 ‘민방위훈련 관련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14일 오후 ‘두시의 데이트’ 제작진은 공식 홈페이지에 “14일 방송 내용과 관련해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또 “방송을 통해 여러 번 말씀드린 바 있지만 여전히 미흡한 부분이 있어 제작진은 게시판을 통해서 다시 한 번 오늘의 방송에 대한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오늘 생방송 중 방송된 사과의 내용 전문을 올린다”며 “오프닝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정중하게 사과드리며 ‘두시의 데이트’로 주신 의견을 소중히 생각하여 앞으로 ‘두시의 데이트’ 제작진도 더욱 신중한 판단으로 방송을 제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박경림은 라디오 방송 중 민방위 훈련으로 인해 방송 시간이 20분 늦어진 것을 두고 “어떻게 보상할 것이냐”며 민방위 훈련에 관한 오프닝 멘트를 했고, 이에 온라인 커뮤니티 ‘일베’(일간베스트)의 일부 회원들이 ‘두시의 데이트’의 홈페이지를 점령해 욕설로 게시판을 도배했다. 이에 사태의 심각성을 깨달은 박경림은 방송 중 수차례 사과했으나, 논란은 일파만파로 확산됐다.

이에 박경림의 소속사 코엔스타즈 관계자는 텐아시아와의 전화에서 “박경림이 의도치 않은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점에 대해서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방송인으로서 발언에 신중을 기해야 했음에도 그러지 못해 논란을 일으켰다. 본인(박경림)도 죄송한 마음으로 향후 방송 활동에 같은 실수가 반복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하 ‘두시의 데이트’ 제작진이 공식홈페이지에 게재한 공식 입장 전문.

<3월 14일 두시의 데이트 오프닝과 관련하여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두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 금일(3/14) 방송 내용과 관련해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먼저 오늘 있었던 상황은 다음과 같습니다.

오프닝이 방송된 직후, 저희의 의도와 다르게 민방위훈련의 중요성과 의미가 다소 가볍게 전달될 수도 있다는 판단 하에 오프닝 곡이 나간 이후 다음과 같이 민방위 훈련의 중요성을 말씀드렸습니다.

< 두시의 데이트 오프닝 후 방송내용 전문 >

“오늘 20분 늦게 만났지만, 민방위 훈련은 다들 아시겠지만 국민의 안전을 위해 꼭 필요한 시간 아니겠습니까. 그래서 저도 20분 먼저 와서 듣고 있었습니다.”

이후에도 <두시의 데이트> 오프닝으로 인하여 마음에 상처를 받고 불편함을 느끼신 분들이 계셔서 생방 중 디제이를 비롯한 제작진이 급히 상의한 결과 진심을 담은 사과를 해야겠다는 판단 하에 아래와 같은 내용을 방송했습니다.

< 두시의 데이트 생방 중 사과 내용 전문 >

“제가 지금 마음이 무거워서 지금부터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코너를 시작해야 될 것 같습니다. 오늘 오프닝에서 제가 청취자분들과 조금 늦게 만나는, 20분 늦게 만나는 마음을 아쉬워서 어떻게 이걸 표현해야 할까 아쉬운 마음을 어떻게 재미지게 표현을 해야 할 까 하다가 본의 아니게 많은 분들을 속상하게 한 것 같습니다.

오프닝에서 어떤 표현이 지금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이나 지금 이 시간에도 희생하고 계시는 분들이 들었을 때 굉장히 불편하실 수 있구요. 화가 나실 수 있을 것 같아서 이건 생방 중에 사과를 드려야겠다고 생각해서 지금 사과 방송을 하기로 결정했구요. 다시 한번 진심을 담아서 사과의 말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저는 사실 이런 얘기까지 그렇지만, 상이군경의 딸 이구요. 저의 아버지도 나라를 위해 싸우신 분이시기 때문에 지금 이 순간 제가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지 않으면 제가 오늘 방송을 하는 동안 계속 마음이 무거울 것 같습니다. 그래서 말씀 드립니다. 20분 늦게 여러분을 만나는 걸 조금 재미지고 유쾌하게 표현하려다 보니까 많은 분들이 상처를 받으셨을 것 같아요.

다시 한 번, 본의 아니게 많은 분들 속상하게 한 것, 저의 부족한 오프닝 때문에 여러분들 속상하셨을 것 같아서 사과의 말씀 전하도록 하겠습니다.

오프닝 곡 들은 후에도 말씀 드렸다시피, 민방위 훈련 중요한 것 저뿐만 아니라 모두가 다 아는 사실입니다. 청취자 분들과 만나는 시간이 좀 더 늦어 진 게 아쉬워서 그랬다는 거 이해해주시길 진심으로 바라면서 속상하신 분들 다시 한 번 죄송합니다.”

이후에도 저희 제작진은 방송내용으로 인하여 여전히 마음이 불편하실 분들에게 방송이 끝나기 전에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전했습니다.

< 생방 클로징 전문 >

“오늘 사실 저는 마이크 앞에선 방송인이 얼마나 말에 책임을 져야 되고 조심을 해야 하는가를 또 한 번 느끼고 배웠습니다. 다시 한 번 마무리하면서 오늘 경솔했던 말 때문에 상처 받으신 분들께 다시 한 번 사과말씀 드리구요. 내일부터는 더 열심히 방송하는 박경림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방송을 통해 여러 번 말씀드린 바 있지만 여전히 미흡한 부분이 있어 제작진은 게시판을 통해서 다시 한 번 오늘의 방송에 대한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오늘 생방 중 방송된 사과의 내용 전문을 올립니다.

오프닝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정중하게 사과드리며 두시의 데이트로 주신 의견을 소중히 생각하여 앞으로 두시의 데이트 제작진도 더욱 신중한 판단으로 방송을 제작하겠습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박경림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