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남녀’ 최진혁 송지효, 결혼식 주례섰던 신부님 병원 등장에 당황

tvN '응급남녀'

tvN ‘응급남녀’

14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응급남녀’에서 국천수(이필모)의 과거가 공개됐다.

이날 병원에는 부모님 없이 혼자 살아가는 꼬마환자가 입원했다. 국천수는 아이의 사정을 듣고 유난히 신경 쓰는 모습을 보였다. 국천수는 이어 아이에게 밥을 사먹이며 “엄마 아빠 안 오실거다. 그러니까 이제부터는 네 몸 네가 챙겨야 돼”라고 말을 꺼냈다.

아이가 이유를 묻자 국천수는 “학교 들어가면 공부는 죽어라 해야 돼”, “엄마 아빠가 없으니까”라며 모진 말을 이었다. 또 “난 공부 잘했어. 엄마아빠가 없었거든 너처럼”이라고 말했다. 이에 오진희(송지효)는 뒤에 앉아있다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때 꼬마환자의 보호자로 한 신부님이 찾아왔다. 그 신부님은 마침 오창민과 오진희가 결혼식때 주례를 부탁했던 사람이었고, 두 사람이 헤어진 줄 모르는 신부님은 반가움을 표현했다. 신부님은 국천수 앞에서 오창민(최진혁)과 오진희를 가리키며 “두 사람과 인연이 깊다. 참 잘 어울린다”라고 말을 꺼냈고 두 사람은 당황스러워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tvN ‘응급남녀’ 캡처